5.29(화) 동태항 청애채구간 트래킹을 마치고 버스는 요성으로 달려와 1박을 한 호텔에서

아침을 먹고 버스에 탑승하여 약 1시간 30여분을 달려 산동성의 수도 제남시에 도착한다.



제남시의 횡단보도에는 오토바이, 자전거를 타거나 걸어 건너는 인파로 붐빈다



햇빛이 뜨겁게 내리쬐는 가운데 흑호천 (黑虎泉)에 하차하여 해방각을 지난다

해방각(解放閣)은 모택동 인민해방군이 장개석 정부군을 물리친 기념으로 세워놓은 것이라고.



안내 이정표



흑호천






흑호의 석상



흑호천으로 솟아나오는 샘물로 사람들이 샘물을 담아간다



흑호천변에서 아쟁과 비슷한 중국 전통악기를 연주하고 있다

 


잔잔해 보이는 흑호천



흑호천에서 제남 부용거리로 이동한다



부용거리 앞



꼬치구이를 자동으로 굽고있는 가게

양꼬치는 1개에 10위앤, 돼지고기 꼬치는 3개에 10위앤



공안도 아닌데 어리버리한 쫄따구 몇명 세워놓고 훈시중



제남의 부용거리는 우리나라 골목시장보다도 더 초라한 편



부용거리내에 있는 도교사원



장기 훈수 중



장기 훈수



제남시내에 있는 대명호



중국 도시마다에는 대부분 시내에 호수들이 있듯 제남에도 호수가 있었다



제남 대명호에서 제남국제공항으로 이동하여 인근 식당에서 간단한 점사를 마치고

공항에서 출국 수속을 하였으나, 실수로 충전용 밧데리가 기탁 트렁크에 들어 있어

호출받아 확인하는 번거로움을 겪었으나 무리없이 탑승하여 17:40경 인천공항 도착








청애채 방향을 바라본다



앵초꽃과 곰취



앵초꽃



항일 투쟁시 사용되었던 것인지 소와 양을 방목한 목동들의 거쳐였는지



초원지대가 꽅나고 솔발길을 접어 들어 삼거리에서 우측으로 오르니 오르막을 암릉지대가 나온다



암릉을 오를때는 바위를 잡고 오를 수있었으나 암릉을 넘어 내려가는 길은 급경사로 험하여

바위 틈 사이마다에 설치되어 있는 철재 로프를 잡고 한 사람씩 조심스럽게 내려가야 한다



급경사 암릉 내래리막은 길게 이어진다



한사람씩 조심스럽게 내려선다



암릉고개를 넘게되면 또다시 초원지대가 나타난다



아래로 조양구 입구가 조마되고 건너편의 암릉이 한 눈에 들어온다



왼쪽 암봉하단부와 중앙에서는 암굴이 있어 가이드에게 물어보니

모택동의 팔로군의 항일투쟁 흔적이라고 한다



암굴들을 줌인해 본다



주변을 바라볼때마다 끝없이 펼쳐진 태항산맥들의 암봉과 능선들은 거대해 보인다



마초봉을 뒤돌아 본다



마초봉ㅇ나부를 지나 일행들은 계속 뒤따라 오고있다



웅장한 동태항의 암봉의 모습



후미팀은 계속 뒤를 이어 따라오고 있다



계곡 아래로 조양구 입구가 가까이 보이고

앞으로 보이는 암릉 급경사를 따라 내려가야한다



급경사 철 계단으로 된 화산잔교 급경사 내리막이 20여분간 계속된다



경사가 심하여 아찔하게 느껴진다



화산잔교를 내려오니 어린이와 노인은 출입하지 말라는 경고문도 보이고



뒤를 이어 일해ㅑㅇ들은 급경사를 따라 조심스럽게 내려오온다



야생화는 계속된다



화산동이라는 표식 옆으로 철계단이 있어 올라가 보니 동굴이 있는 것을 보니 화산동굴이 아닐까



화산동굴로 오르는 철계단



40여분을 계단이 있는 길을 따라 내려오니 조앙구 산책로가 나타난다



이제는 트래킹의 마지막 구간인가보다



촌로 부부의 모습이 너무도 자연스럽다



조양구 산장앞 광장에 도착



조양구 산장얖 광장에서 오늘 트래킹을 마친다




청애채 안부를 지나 사방 조망이 탁 뜨인 능선에 올라



청애채 안부를 지나 능선을 따라 가다보니 앞으로 당나귀의 귀를 닮은 형상의 암릉이 눈에 들어온다



나귀봉까지는 초원과 이름모를 야생화가 만발한 경사면으로 등산로가 이어진다



나귀봉을 줌인해 본다



야생화 틈새에서 엉겅퀴도 자신을 드러내고 있다



야생화가 만발한 경사면 등산로를 따라 간다



한쌍의 엉겅퀴



나귀봉이 가까워진다



야생화와 초지로 되어있는 경사면 등산로를 따라 일행이 뒤를이어 오고 있다



나무그늘이 없어 햇빛은 따가우나 해발 1,600m대의 고원이어서인지 불어오는 바람은 시원하다



암릉구간을 우회하고



암릉구간을 우회하여 오르면 나귀봉 바로 앞 안부에 디른다



안부에서 나귀봉을 배경으로



나귀봉으로 오르는 등산로가 뚜렷하게 보인다



나귀봉으로 오르는 일행들



나귀봉 배경으로 인증샷



나귀봉 암릉이 보면 볼수록 신기하다



나귀봉 안부에서 청애채 방향을 바라본다



나귀봉 아래 그늘에서 휴식중을 하고



후미 일행은 이제야 암릉을 우회하고 있다



나귀봉 안부에 오른 후 왼쪽 나귀봉에 올라 반대편 암봉을 바라보니

나귀봉 오른쪽으로 보이던바위 구멍이 동굴처럼 뚜렷하게 보인다



안부에도 이름모를 아생화가 피어있다



나귀봉 안부를 지나 뒤 졸아 본다



나귀봉을 지나면서 양골촌 방향의 풍광을 조망해 본다



나귀봉 안부에서 급경사를 따라 내려가면 야생화가 만발한 초원지대로 그야말로 천상의 화원이 시작된다



하얗게 핀 야생화가 온 초원을 뒤덮고



뒤를 돌아 나귀봉을 조망해 본다



하얗게 핀 야생화는 천상의 화원의 초원지대를 뒤덮고 있다



구무당산 방향을 바라보니 암릉들이 예쁘다



천상의 화원은 끝없이 이어진다



길 옆 한곳에는 에델바이스도 수줍은 듯 풀섶속에서 꽃을 피우려 하고 있다



초원지대라서 내리쬐는 햇살을 피랗수가 없으나 1,600m대 고원이라서 불어오는 바람은 시원하다



사방을 둘러보이도 야생화가 만발한 초원지대 뿐이다



온 천지가 야생화 천국



무당산 방향을 바로보고 있으나 어디인지 모르겠다












천상의 화원 초원은 계속된다



길 옆 한 켠에는 앵초꽃이 화려하게 피어있다



고원지대의 꽃길을 걷는 기분이란



그냥 갈 수 없어서






잠시 휴식중 돌무더기로 만들어 놓은 건물을 현지 마을 주민 가이드가 들여다 보고 있어

돌로 지어진 건물의 용도를 물었더니 총쏘는 시늉을 하는 걸 보니 항일투쟁시 초소가 아니었을까



파란 하늘에 흰구름만 두둥실 떠있는 초원지대를 넘어간다



꽃 속의 명성






청애채 방향을 배경으로



아무리 봐도 녹색초원위에 하얗게 핀 야생화가 예쁘기만 하다



온 천지가 야생화 천국





어제 통천협 트래킹을 가볍게 마치고 통천협 입구에서 14:10경 출발하여

17:30경 한단시 관할 무안시에 있는 "카이푸 인터네셔널 호텔"에 도착한다

호텔에 여장을 풀고 호텔 부페식당에서 저녁을 마친 후 일찍 잠자리에 든다


5/29 새벽 4시경부터 멀리서 사격하는 소리가 들리더니 점점 가까워져 온다

소리는 호텔 주변 근방에서 들려오자 깜짝 놀라 벌떡 일어나 창문밖을 보니

소리의 정체는 폭죽소리였고 호텔로 들어오는 고급 승용차 본네트에 위에는

하트 모양의 꽃다발을 얹은 상태로 몰려오는 걸 보니 결혼식이 있는가 보다



이번 트래킹의 하이라이트인 동태항 트래킹을 위해 아침일찍 식사를 마치고 07:30경 호텔을 출발한다



동태항 부근의 청애채 동태항 능선과 고무당산의 개념도



동태항 청애채 트래킹 개념도



ㅇ 트래킹일자 : 2018.5.29(화). 날씨 맑음(섭씨 34~5도 무더위)                                                   

ㅇ 트래킹모스 : 양골촌-병기공장터-청애채안부-나귀봉-천상의화원-솔밭-암릉지대-마초봉 안부-화산잔도-백보천계-조양구 산장                                                                  

ㅇ 트래킹기록 : 거리(13.39km), 소요시간(6시간 54분), 평균속도(2.3km/h),                                  

고도(최저/994m, 최고/1,703m)                                                  






양골촌입구에서 하차하여 시멘트 포장도로를 따라 양골촌으로 들어간다



양공촌입구도로는 계곡옆의 바위벽을 깎어만들었나 보다



양골촌에 들어가자 골목가 계단 아래의 공간이 공동화장실이라는 현지 마을주민인 가이드의 말이다



마을길을 따라 한참을 오라가다가 오른쪽으로 굽어진 길을 따라 오르니 마울이 내려다 보이기 시작한다



이 곳은 돌이 많아서인지 집 구조를 보면 벽은 돌로 쌓아 올렸고 지붕도 넓은 돌판으로 얹혀져 있다



마을 뒤로 보이는 암봉이 병풍처렴 마을을 애워싸고 있다



마을 뒤 흙이 있는 경사면은 계단밭으로 일구어 놓았다

 


마을을 애워싸고 잇는 암봉 능선들



위에서 내려다 보니 양골촌은 암봉능선 아래 아담하게 자리잡고 있다

일제시대에 항일 팔로군을 도왔다는 이유로 양골촌민들을 일본군들이 몰살했다고 한다



양골촌 앞으로 보이는 크기가 비슷비슷한 암봉들을 배경으로 인증샷



나도 인증샷



트래킹도로 옆에는 씀바귀꽃이 노랗게 피어있다



뜨거운 햇빛을 받으며 청애채 안부를 항해 올라간다



등산로 옆 흙이있는 경사면마다 일궈놓은 작은 다락밭에는 옥수수가 심어져 있고,

다락밭 사이 한자락의 언덕에는 호두나무가 무성하게 자라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흔히 볼 수 잇는 애기똥풀이 여기서도 무성하게 자라고 있다



어느덧 자두나무 숲사이로 이어진 길을 따라간다



옥수수밭에서는 양골촌 농민이 뜨겁게 재리쬐는 햇빛도 아랑곳 하지않고 잡초를 뽑고 있다 



옥수수밭 위로 난 길을 따라 계속 진행한다



심한 경사면에 좁게 계단처럼 일궈진 다락밭들이 인상적이다



또다른 양골촌 농민이 옥수수밭에서 잡초를 뽑다가 허리를 펴고 잠시 쉬고있다



오래되어 보이는 호두나무가 무성하게 자라고 있다

산서성은 호두의 산지라고 들엇는데 홁이 있는 공간마다 호두나무가 보인다



청애채 안부가 가까워지면서 경사가 심해진다



뒤 따라오는 일행들이 쉬엄쉬엄 올라오고 있다



양골촌 농민 한사람이 대나무 가방을 막대기에 걸어 어께에 메고 쉬엄쉬엄 오르고 있다



연로해 보이는 노인은 힘이 들었는지 가던 길을 멈추고 잠시 쉰다



트래킹 일행의 간격이 길어져 후미의 힘들어하는 분들을 선두로 하여 천천히 오른다



경사는 심해지지만 숲속으로 들어가 뜨거운 햇빛을 가릴 수 있어 그나마 다행이다



길가에 피어있는 야생화가 너무 예쁘다



청애체 안부가 가까워진 전망좋은 곳에 도착하여 뒤를 돌아보니

뾰쭉뾰쭉한 암봉 능선들이 한 눈에 들어온다



오른쪽으로 해발 1.899m의 청애채와 청애채 왼쪽으로

안부까지 이어지는 암릉이 가까이 한 눈에 들어온다



예쁘게 보이는 암릉 능선을 배경으로



예쁘게 피어있는 찔레꽃



청애채를 줌인해 본다



청애채 안부에 거의 도착한 선두팀



인증샷



마지막 청애채 안부로



야생화 꽃길을 지나고



조금만 오르면 안부 정상이다



청애채 안부에 올라 청애채와 암릉을 조망해 본다






청애채너머 뿍쪽을 바라보니 유순하게 보이는 암봉들이 육산처럼 보인다



안부에서 청애채 방향으로 이어진 암봉이 인상적이다



능선에서 나즈막하게 자라고 있는 싸리나무 숲에서




계단을 따라 내려가자 석주가 나타난다



석주를 지나 천로대가 나타나지만 되돌아 오면서 오르기로 하고 오른쪽 계단을 따라 내려간다



천로대 입구에서 선인봉으로 갈 수 있는 오른쪽 계단에는

 "조심해"라고 적힌 표지판을 보고 혼자서 한참을 웃는다



지나왔던 뒤를 돌아 본다



바위절벽을 끼고 이어진 선인봉 암릉을 내려다 본다



암릉 오른쪽 아래의 풍광이 아름답다



선인봉으로 오르는 계단



철계단을 따라 선인봉에 올라 지나 온 능선을 뒤돌아 본다



영송각과 유리잔도 그리고 케이블카장을 줌 인 해 본다



선인봉에서 내려와 이어진 암을을 따라가니 선인봉을 우회하는 암벽길이 나타난다



우회로 암벽길을 따라 한바퀴를 돌아 다시 선인봉에 올라서니 명성이 뒤따라 온다



선인봉 인증샷



선인봉에서 아래를 내려다 보니 바위를 뚫고 이어진 도로들이 공중에 메달려 있다



왼쪽으로도 암릉위로 포장도로가 나 있다



선인교 인증샷



선인봉을 뒤돌아 본다



천로대 우회로 암벽길



우회로 암벽길 인증샷



절벽위로 아슬아슬하게 나 있는 도로



바위절벽에서도 생명은 살아있다



 혼자 천로대 유리판위로 올라서니 사진사와 젊은 중국인 연인 2명밖에 없다

중국인 이가씨에게 겨우 부탁하여 겨우 천로대 인증샷을 할 수 있게 된다



천로대 위에서 선인봉 방향을 내려다 본다



천로대에 나 빼고 있는 가운데 앉아있는 사진사와 아래를 조망하고 잇는 젊은 중국인 연인 2명






왼쪽으로 보이는 유리잔도를 따라 가기로 한다



석주 안내문



유리잔도를 따라가면서 인증샷



유리잔도 인증샷



말아래를 보니 아찔하다



유리잔도 통과비용은 1인당 20위안(한화약 3,600원)



영송각으로 되돌아와 인증샷



월요일이라서인지 노점은 조용하다



케이블카를 타고 내려간다



케이블카 하차점에서 통천문 입구까지 빵차로 이동



통천문 입구



통천문 입구



통천문 입구



통천문 입구



통천문 표지석



통천문 입구를 나온다



길가에 자라고 있는 호두나무에는 호두가 옹골차게 맺혀있다




어제(5/27) 천문산, 왕망령, 구련산 트레킹을 마친 후 2시간 30분 버스를 타고 20:30경 임주에 도착하여

푸짐한 무한 삼겹살로 늦은 저녁을 먹고 1박 후, 5/28 기상하여 푸짐한 조식 후 08:30경 호텔을 나선다



ㅇ 트래킹일자 : 2018.5/.28(월) 날씨 맑음(섭씨 34~35℃)                                                          

ㅇ 트래킹코스 : 통천문 입구-신상호-폭포-통천동굴-계단-등산로-팔각정-영공각(산장)-통천협표지석-천로

              대-선인봉-천로대 우회로-천로대-유리잔도-영공각(케이블카)-통천문 입구             

ㅇ 트래킹기록 : 거리(4.53km), 소요시간(3시간 20분), 평균속도(1.9km/h), 고도(962m~1,287m)    






가벼운 차림으로 통천문입구에 도착



통천문 입구 인증샷



통천문 입구에는 관광객이 붐비기 시작한다



입구에서 호수입구까지 빵차로 이동



사방이 탁 트인 빵차를 타고 달리면 스쳐가는 바람이 시원하다



도로위로 내리쬐는 햇살은 무척 뜨겁다



빵차에서 내려 계곡위로 나 있는 보운교를 건넌다



통천협 안내판



출렁다리도 지나고



가뭄탓에 계곡은 거의 말라있다



신상로 방향으로



신상호 입구 암벽 벼랑길을 따라 오른다



신상호 입구 통과



계단 오른쪽은 통천협 폭포인데 가뭄으로 폭포수가 없어 아쉽다



신상호로 오르는 돌계단을 따라 이어진 계곡은 청송 주왕산 계곡을 연상하게 한다



신상호에 자리하고 있는 거북바위

머리부분부터 가장자리는 인위적으로 깍은 듯 보인다



신상호 위로 이어진 일선천(一線天)



신상호 수상용 보트장



신상호 인증샷









인증샷



통천동굴로 들어간다



뒤 따라 오는 트래킹 일행



동굴을 통과하자 뜨거운 햇빛이 내리쬐는 급경사 계단이 나타난다



오른쪽으로 멀리 보이는 천로대를 줌 인

 


무척 가파른 계단을 따라 오르고 드 옆으로는 미끄럼 내리막이 설치되어있다



미끄럼 내리막 탑승지에 도착하니 1인당 30위안으로 되어있다



계단이 끝나고 등산로 오르막을 따라 오르면서 뒤돌아 보니 지나 온 계곡풍광이 아름답다



왼쪽 암릉 끝에는 망부석처럼 생긴 바위가 아슬아슬하게 서 있다



뒤를 돌아 내려다 보니 뒤를 따라 오는 트래킹 일행들이 쉬엄쉬엄 길을 따라오고 잇다



전망대 인증샷



전망대 인증샷



전망대 인증샷



일행도 급경사를 힘겹게 오르고



하얗게 핀 이름모를 야생화가 등산로 옆에 예쁘게 피어있다



트래킹을 시작한지 40여분만에 정상부에 도착하여

앞으로 펼쳐진 통천협의 백미 천로대와 선인봉 능선으 한 눈에 들어온다



잠시 팔각정을 즐른다



팔각정 인증샷



팔각정 인증샷



팔각정 건너편으로 마이산 모양의 산봉우리가 시선을 사로 잡는다



그 옆으로 이어진 능선은 마치 사람이 누워있는 모습의 열굴형상이 나타난다



(통천협 안내도)

영공각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천로대외 선인봉 방향으로 트래킹을 계속한다



선인봉 방향으로



유리바닥으로 만들어진 천로대가 내려다 보인다



능선 오른쪽으로 보이는 풍광 또한 아름답다




수없이 이어지는 완만한 돌계단 옆으로는 맑은 물이 흐르는 천문골이 이어진다



맑은 물이 흐르는 계곡에서 젖은 땀을 씯어내고

작은 폭포를 이루는 마윗길을 따라 서련협곡 포장도로로 내려선다



서련협곡 포장도로에서 바라 본 지나 온 폭포



서련협곡 포장도로에서 빵차로 구련산 입구까지 이동한다



구련산 입구 도착



구련산 앞으로 보이는 암릉

 



왕망령 트래킹을 마치고 석애구 마을로 이동한다



석애구 마을에 있는 산장에서 현지식으로 식사를 마치고 구련산 트래킹에 나선다



ㅇ 트래킹일자 : 2018.5.27(토) 날씨 맑음                                                                                 

ㅇ 트래킹코스 : 석애구 주가포-홍색절벽장랑(탑구제-노재-후정궁)-천문골-천문구(서련협곡)-구련산 입구

ㅇ 트래킹기록 : 거리(12.63km), 소요시간(4시간 21분, 13:00~17:21), 평균속도(3.1km),               

고도(최고/1,002m, 최저/681m)                                                 



트래킹 기록(트랭글)



구련산 트래킹 개념도



석애구 주가포 마을 산행 추랄지점



길가에는 마을사람들이 노점을 펼쳐놓고 있다



주가포 마을을 통해 흘러 든 게곡 물은 암벽에 이르러 폭포를 이룬다



천계산과 구련산 사이의 관우곡 협곡 암벽 위로 난 도로를 따라 트래킹은 이어진다



낭떨어지의 암벽으로 되어 있는 협곡에는 초목들이 자생하고 있다



탑구제에 이르르자 협곡 건너편의 암벽사이로는 타구제 폭포가 가늘게 물줄기를 뿜어내고 있다

 


천계산과 구련산 사이의 협곡은 절벽으로 이루어져 있어 절벽장랑이라 하는 것 같다



길가 옆에는 닭들이 좁은 우리에 갇혀 있다



협곡 절벽길을 따라 트래킹은 계속된다



그냥 갈 수 없어서 협곡절벽을 배경으로



인증샷



오래된 듯 보이는 길가의 민가 모습



마을 돌담 사이로는 노란 기린초 꽃이 예쁘게 피어있다



복숭아 나무에는 복숭아가 맺혀있고



포장도로를 밧어나면서 풀섶을 헤치며 술 길로 들어선다



좌측은 낭떠러지 절벽이고 그 위로 이어진 길을 따라 간다



금방이라도 떨어져 내릴 듯한 암벽길을 따라 조심스럽게 통과한다



좌측 거대한 협곡 건너편으로는 천계산 청봉관과 그 위에 자리한 노야정이 한 눈에 들어온다



절벽길을 조심스럽게 따라가고



낮은 절벽구간은 고개를 숙이며 조심스럽게 통과한다



절벽길 아래는 천길 낭떨어지로 아찔하고 철벽길 그늘마다에는 방사한 양들의 배설물들이 즐비하다



개념도상 노재곡으로 보이는 지점위로는 바위능선이 병풍처럼 자리고하고 있어

지나는 사람을 억누르는 듯 하다



적벽길을 따라 트래킹은 계속된다



좌측 협곡 건너편에 자리한 청봉관 위에 있는 도교사원인 노야정을 줌인해 본다



길가에는 벌개미취꽃도 피어있다



노야정 건너편에 송곳처럼 서 잇는 암봉도 가까이 보인다



협곡은 계속 이어진다



길가에는 이런 작은 사당들이 있으며 현지 가이드는 사당앞에서 잠시 멈춰 기도를 드리곤 한다



예쁘게 핀 하얀색의 야생화는 동태항산 트래킹 구간에서도 천상의 화원을 이룬다



후청궁앞에 도착한다



후청궁 앞 천문골로 내려간 계단



후청궁 앞 천문골 계단입구에 서 있는 안내문



계곡물은 시원스럽게 흘러 내리고 있다



도교사원의 일종이라는 후청궁 모습

궁으로 끝나는 도교사원은 여성용이고, 관으로 끝나는 도교사원은 남성용이라는 가이드의 설명



후청궁에서 돌담을 넘어 급가게 내려 이어진 돌계산을 따라 조심스럽게 내려간다



돌계단은 금방이라도 앞으로 떨어질 듯것만 같이 경사가 심하고 떨어진 낙석들이 널려있어 미끄럽다



조심스럽게 돌계단을 내려서니 구름다릭가 계곡을 가로질러 있다



지나 온 계곡을 올려다 보니 경사가 무척 심하다



일선천(一線天)을 배경으로









급경사 돌계단을 지나 구름다리를에 올라 협곡을 바라본다



구름다리에서 지나 온 급경사 돌계단을 바라보니 아찔하다



구름다리를 따라 협곡을 가로질러 철계단을 따라 계곡으로 내려선다



이제 계곡길을 따라 내려가면 된다


+ Recent posts